맥그리거의 전설[출판사 임시품절]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9,000원
적립금
30원
포인트
60point
출판사
신영미디어
작가명
노라 로버츠
발행일자
2005/-0/6-
판매가격
3,000
      총 상품 금액 0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맥그리거의 피, 맥그리거의 정신
      매혹적인 붉은 머리 미인을 본 순간 브리검 랭스턴은 한 눈에 반하지만 천사 같은 얼굴의 세레나 맥그리거는 잉글랜드 인 귀족 브리검에게 야생 고양이처럼 앙칼지게 반응한다.
      다혈질 스코틀랜드 인 세레나에게 브리검 랭스턴은 그저 경멸해야 할 또 하나의 잉글랜드 인에 불과하니까! 하지만…….


      노라 로버츠 (Nora Roberts)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작가인 노라 로버츠는 1981년 3년간 심혈을 기울인 첫 작품〈Irish Thoroughbred〉를 선보인 이후, 이 시대 최고의 로맨스 소설 작가로 명성을 굳혔다. 노라는 자신이 창조한 인물에 따스한 애정을 불어넣고 놀라울 정도로 섬세한 시각으로 묘사하는 작가로 호평받고 있다.
      그녀는 자신의 책과 크리스털 인형들로 빼곡이 채워져 있는 선반으로 둘러싸인 작업실에서 매일 여덟 시간 이상 꼬박 작품활동에 투자한다고 한다.
      그녀의 작품은 전세계적으로 수천만 부 이상이 팔려 나갔으며, 지금까지 발표된 작품은 무려 160여권에 달한다. 백여 권이 넘는 작품 중 다수는 영화로도 제작되었으며 전세계 25개국에서 번역 출간되었다.
      ▶ 홈페이지 : www.noraroberts.com


      세레나는 속눈썹을 파닥거리며 말했다.
      "혹시 아프지 않으셨나요?"

      브리검는 온화한 표정으로 바라보았지만, 속으로는 저 여자의 목을 조르면 만족스러울 것 같다고 생각했다.
      "신경 쓰지 마시오."

      "신경 안 써요."
      세레나는 피가 뒤섞인 물을 쏟아 버리기 위해 일어섰다.
      "오, 잉글랜드의 피는 유난히 묽군요."

      "그건 잘 모르겠지만. 내가 오늘 본 스코틀랜드 사람의 피는 생각보다 색이 흐릿하더군."
      -본문 내용 중에서 -">"내가 살 수 있겠소?"
      브리검이 속삭였다.

      조롱하는 듯 잘난 척하는 잉글랜드 사람의 목소리였다. 세레나는 미소를 지으며 그가 흠칫 놀랄 정도로 세차게 붕대를 잡아당겼다.
      "어머나, 죄송해요, 백작님."
      세레나는 속눈썹을 파닥거리며 말했다.
      "혹시 아프지 않으셨나요?"

      브리검는 온화한 표정으로 바라보았지만, 속으로는 저 여자의 목을 조르면 만족스러울 것 같다고 생각했다.
      "신경 쓰지 마시오."

      "신경 안 써요."
      세레나는 피가 뒤섞인 물을 쏟아 버리기 위해 일어섰다.
      "오, 잉글랜드의 피는 유난히 묽군요."

      "그건 잘 모르겠지만. 내가 오늘 본 스코틀랜드 사람의 피는 생각보다 색이 흐릿하더군."
      -본문 내용 중에서 -">브리검이 속삭였다.

      조롱하는 듯 잘난 척하는 잉글랜드 사람의 목소리였다. 세레나는 미소를 지으며 그가 흠칫 놀랄 정도로 세차게 붕대를 잡아당겼다.
      "어머나, 죄송해요, 백작님."
      세레나는 속눈썹을 파닥거리며 말했다.
      "혹시 아프지 않으셨나요?"

      브리검는 온화한 표정으로 바라보았지만, 속으로는 저 여자의 목을 조르면 만족스러울 것 같다고 생각했다.
      "신경 쓰지 마시오."

      "신경 안 써요."
      세레나는 피가 뒤섞인 물을 쏟아 버리기 위해 일어섰다.
      "오, 잉글랜드의 피는 유난히 묽군요."

      "그건 잘 모르겠지만. 내가 오늘 본 스코틀랜드 사람의 피는 생각보다 색이 흐릿하더군."
      -본문 내용 중에서 -">"내가 살 수 있겠소?"
      브리검이 속삭였다.

      조롱하는 듯 잘난 척하는 잉글랜드 사람의 목소리였다. 세레나는 미소를 지으며 그가 흠칫 놀랄 정도로 세차게 붕대를 잡아당겼다.
      "어머나, 죄송해요, 백작님."
      세레나는 속눈썹을 파닥거리며 말했다.
      "혹시 아프지 않으셨나요?"

      브리검는 온화한 표정으로 바라보았지만, 속으로는 저 여자의 목을 조르면 만족스러울 것 같다고 생각했다.
      "신경 쓰지 마시오."

      "신경 안 써요."
      세레나는 피가 뒤섞인 물을 쏟아 버리기 위해 일어섰다.
      "오, 잉글랜드의 피는 유난히 묽군요."

      "그건 잘 모르겠지만. 내가 오늘 본 스코틀랜드 사람의 피는 생각보다 색이 흐릿하더군."
      -본문 내용 중에서 -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평점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