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원더걸1권(HQ-146)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3,360원
적립금
30원
포인트
66point
출판사
신영미디어
작가명
지나 쇼월터
발행일자
2008/-0/7-
판매가격
3,800
      총 상품 금액 0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그는 천사일까, 악마일까?

      일하던 카페에서 총격전이 벌어져 정신이 쏙 빠진 벨은 그 날 모카라떼를 마시고 심하게 앓아 눕는다.
      정신을 차린 그녀 앞에 키스하고 싶어지는 근사한 입술을 가진 남자 롬이 나타나 정부에서 유출된 초능력 배양 약물을 삼켜 버린 그녀를 보호해 주겠다고 하지만, 그녀는 그를 믿지 못하고 달아나는데….

      피할 수 없다면, 즐겨야 하지 않겠어요?


      지나 쇼월터

      지나는 언제나 외계인 전사나 의문에 휩싸인 드루인 마법사, 혹은 머나먼 외계의 왕에 납치당하는 꿈을 꾸곤 했었다. 하지만 기다리고 기다려도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고 결국 자신의 이야기를 소설로 쓰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난관도 많았지만 결국에는 그녀의 첫 작품 「키스 키스 키스!」가 출간되었다. 현재 다음 작품 집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 홈페이지 : www.genashowalter.com

      ▶ 주요 발표 작품
      키스 키스 키스!
      러브 러브 러브!


      ▶ 책 속에서

      “나는 괴물이에요.”

      “귀여운 괴물이지. 감정을 조절하도록 해 봐요, 벨.”

      “그럴게요.”
      내 어깨가 축 처졌어. 롬에게서 도망치고 싶었지만 그를 다치게 하고 싶지는 않았어. 그가 한숨을 쉬더니 양 손으로 내 뺨을 잡고 억지로 그를 쳐다보도록 했어.

      “벨.”

      그의 머리가 내려왔어. 그가 내 입술을 벌렸을 때 반항할 수도 있었지만 나는 그러지 않았어. 할 수가 없었거든. 갑자기 내 몸 안의 모든 세포들이 그의 키스를 갈망하는 거야. 이 남자는 위험하면서도 사람을 흥분시켜.
      다음 순간 그는 얼른 나를 놓고 성큼 뒤로 물러서는 거야.
      나는 말 그대로 그를 태울 뻔했어. 내 손에서는 지금도 연기가 나고 있잖아!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