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고백(HQ-173)(출판사품절)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3,540원
적립금
40원
포인트
70point
출판사
신영미디어
작가명
챈틀 쇼
발행일자
2008/-1/0-
판매가격
4,000
      총 상품 금액 0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눈물빛 사랑이 이루어 질 때….

      프랑스 갑부 자크의 애인으로 살던 프레야는 임신했다는 말을 믿지 않는 그에게서 쫓겨난다. 2년 후, 혼자 어렵게 아이를 기르던 프레야가 교통사고로 입원을 하게 되어 아이를 떠맡게 된 자크는 격노하고….

      사랑만은 돈으로 살 수 없어요….


      챈틀 쇼(Chantelle Shaw)

      영국 런던에서 자란 챈틀은 어릴 적부터 이야기 짓는 것을 좋아하는 소녀였다. 십대 때 만나 사랑에 빠진 남편과 스무 살에 결혼하여 첫 아들을 낳은 후, 켄트 주의 바닷가로 이사를 간 그녀는 해변을 산책하면서 소설을 구상한다고 한다.
      여섯 아이의 어머니기도 한 챈틀의 취미는 정원 가꾸기와 하이킹이다.


      “여기 오지 말았어야 했는데.”

      프레야는 자크를 보고 분개한 어조로 외쳤다.

      “당신이 모나코에 온 걸 비밀로 하고 내 손 안에 놔 둘 필요가 있었다고 이미 설명했을 텐데. 내일 병원 간호사가 와서 입 안의 세포를 채취해 갈 거야.”
      자크는 냉정하게 말하며 술잔을 비우고 일어섰다.
      “열흘 안에 결과가 나올 테니 그 때는 마음대로 떠나라고. 그 때까진 우리 둘 다 여기 묶인 몸이야. 하지만 서로를 편안하게 받아들이는 방법도 있지.”

      프레야가 믿을 수 없다는 투로 웃었다.
      “그게 뭐죠?”
      그의 눈에 떠오른 눈빛을 너무 늦게 알아차렸다. 그의 팔이 그녀의 허리를 껴안자 심장이 쿵쿵거렸다.

      그는 품에서 빠져 나가려는 그녀의 저항을 무시하고 입술을 내려 고의적으로 느릿하게 그녀에게 접근시켰다.
      “이런 거지. 내가 당신을 싫어하는 만큼 당신도 날 싫어하는 모양이지만, 불행히 성욕은 우리의 감정을 존중하지 않는 모양이야. 안 그래, 프레야?”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