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를 훔쳐라(HQ-883)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3,360원
적립금
30원
포인트
66point
출판사
신영미디어
작가명
레지나 카일
발행일자
2016/-0/3-
판매가격
3,800
      총 상품 금액 0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깐깐한 검사님 타락시키기!

      착실하게 계단을 밟고 올라와 곧 지방 검사장 선거에 나가려고 하는 검사 게이브. 그 계획에 정점을 찍기 위해 그는 국회 의원의 딸인 약혼녀에게 청혼한다. 그러나 악혼녀는 그가 따분하다는 말만 남기고 떠나 버리고, 게이브는 완벽해 보였던 인생이 무너졌다는 실망에 큰 충격을 받고 밤거리를 배회한다. 그러던 중 그는 싸움에 휩쓸린 한 여자를 구해 주는데, 그 여자는 누나의 절친한 친구이자 항상 그를 범생이라고 놀리던 데빈이었다. 그리고 데빈을 집으로 데려다 주던 게이브는 충동적으로 그녀에게 키스를 하고 마는데…!

      당신은 좀 풀어질 필요가 있어요…














      단발까까에서는 발행일기준 2개월內 로맨스, 일반소설,신간을 정가30%에 매입 합니다.
      또한 단발까까에서는 모든 장르의 책을 고가 매입하며
      장편기준 20권이상 보내시면 택배비도 무료입니다.


      레지나 카일 (Regina Kyle)

      레지나는 여덟 살 때, 다람쥐와 파이에 대해서 쓴 동화로 학교 글쓰기 대회에서 상을 받고난 후 작가가 그녀의 운명이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한다. 코네티컷의 아름다운 해안가에서 남편과 딸, 사랑스러운 고양이 두 마리와 살고 있는 그녀는 낮에는 딱딱한 법률 판례를 정리하는 일을 하고, 밤에는 사랑이 넘치는 로맨스 소설을 쓰고 있다.

      ※판권
      Triple Time
      Copyright ⓒ 2015 by Denise Smoker


      “뭐 하나 물어봐도 돼?”
      게이브가 한 손으로 짧은 밤색 머리카락을 쓸어 올렸다.
      “혹시 내가, 음… 지루하다고 생각해?”

      순간 데빈의 목이 막힐 뻔했다.
      지루하냐고? 지루하다는 단어는 그녀가 게이브 넬슨을 묘사하는 데 절대로 쓰지 않을 만한 단어였다. 약간 엄격하다면 모를까. 좀 진지하고, 다리가 후들거리게 섹시하고….

      “됐어. 머뭇거리는 것만 봐도 알겠다.”

      “음… 넌 지루하지 않아. 약간… 억눌려 있는 것뿐이지.”

      “억눌려?”

      “알잖아. 좀 구식이고, 보수적이고 뭐 그런 거.”

      그러자 갑자기 게이브가 데빈을 홱 돌려세우고서 문으로 밀어붙이더니 뜨거운 키스를 하기 시작했다.
      “이게 보수적으로 느껴져?”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