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겁게 뛰는 심장으로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9,800원
적립금
10원
포인트
120point
출판사
동아출판사
작가명
이정희
발행일자
2017/04/27
판매가격
3,900
      총 상품 금액 0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저 입을 어떻게 막을 방법이 없을까?’
      금수저로 태어나 지금껏 부족한 것 없이 살아온,
      그러나 여자 보는 눈 하나는 엉망인 심장전문의 고재우.

      ‘굉장해. 완전 멋져. 완전 반하겠어. 아냐, 반했어!’
      덜렁대는 수다쟁이, 자칭 덜떨어진 의사.
      그러나 신의와 인정만큼은 누구보다 자신 있는 인턴 양세율.

      “왜 한눈에 반하게 해서 이 지경을 만들어 놔요?
      교수님이 책임져요, 교수님이 책임지란 말이야!”

      한강대병원 ‘수술기계’와 말썽쟁이 인턴 ‘또라이’.
      응급실에서 벌어지는 그들의 사랑 이야기.














      단발까까에서는 발행일기준 2개월內 로맨스, 일반소설,신간을 정가30%에 매입 합니다.
      또한 단발까까에서는 모든 장르의 책을 고가 매입하며
      장편기준 20권이상 보내시면 택배비도 무료입니다.



      이정희
      사람과 사랑을 좋아하는 행복한 망상가

      출간작
      운명처럼
      오직 한 사람
      너 없이는
      사랑, 벗어날 수 없는
      외 다수


      “정말 사랑합니다, 교수님.”
      혼이 나가는 것 같아서 뭔 사랑고백을 이런 식으로 하나, 멀뚱히 그녀를 굽어보았다.
      ‘아니지, 사랑고백은 무슨. 주사지, 주사. 그리고 뜬금없는 사랑고백이라고 쳐도 나와 무슨 상관이라고.’
      재우는 고개를 강하게 흔들어 현실을 상기했다.
      “주사 한번 살벌하게 한다. 너 술 깨면 엄청 후회할 거다.”
      다시 헛기침을 하지 않으면 숨이 제대로 쉬어지지 않을 것 같아서, 몇 번이나 하고는 달아오른 얼굴로 투덜댔다.
      “교수님은 모르세요, 정말 모르실 겁니다. 당신은 모르실 거야.”
      그것도 모자라 세율이 심지어 노래를 시작했다. 음정 박자가 기괴할 정도였다. 술이 잔뜩 취해 있는 이 와중에도, 이러는 그녀가 오죽 창피하면 재우는 주위를 두리번두리번 눈치를 살폈다. 그나마 각자의 술을 마시느라 다들 정신이 없었다.
      “교수님, 다 교수님 탓이에요.”
      어쨌거나 이런 진상은 여기 그냥 두고 나갈까 하는데, 느닷없이 세율이 징징댔다.
      “내가 뭘 어쨌다고?”
      재우는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그녀를 굽어보았다.
      “지금 제 모습, 다 교수님 탓이라고요.”
      세율이 제 가슴을 탕탕 치며 하소연했다.
      “내가 누구처럼 술을 억지로 먹였나? 저가 알아서 마셔 놓고는.”
      그는 어처구니가 없어 헛웃음이 나왔다.
      “왜 한눈에 반하게 해서 이 지경을 만들어 놔요?”
      그 앞에서 주사를 부리는 사람이 거의 없었기에 어떤 의미로는 여태 좀 신기해서 대거리를 해 주었는데,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이어지는 그녀의 말에 말문이 막혔다. 멀거니 굽어보며 금붕어처럼 입을 뻐끔거렸다.
      “야, 야. 네가 알아서…….”
      한참 뒤에야 정신이 들어 헛웃음을 지으며 몸을 돌렸다.
      “교수님이 책임져요, 교수님이 책임지란 말이야.”
      가관도 아니었다.
      “완전 또라이 아냐?”
      기가 막히니 오히려 웃음이 자꾸 났다.
      “내가 왜 의사가 되었는데? 쳇, 남의 속도 모르고 갈구기나 하고. 다 갈궈도 교수님은 그럼 안 된단 말이에요? 나를 왜 이렇게 만들었는데? 자기가 그랬으면서. 따돌리는 거? 그까이꺼 원래 눈치라고는 없으니 상관없어. 그런데 막 갈궈. 교수님이 남의 속도 모르고 막 갈궈. 책임져, 책임지라고, 고재우. 어쩔 거야? 나 이제 어쩔 거냐고! 이럴 거면 그렇게 섹시하지나 말지. 이럴 거면 수술실에서 그렇게 멋지지나 말지. 대체 어떻게 할 거야? 나 어떻게 할 거냐고! 나 이렇게 만들어 놓고 어떻게 할 거냐고! 책임져, 책임지라고!”
      목청을 높여 그녀가 앙앙대자, 일순 조용했던 주위가 술렁이기 시작했다. 그제야 재우는 주위의 눈치가 이상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처음부터 끝까지 들었으면 모르되 어중간하게 들었다가는 딱 오해하기 십상이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