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청혼(HR-054) - 캔디 셰퍼드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5,200원
적립금
234원
포인트
94point
출판사
신영미디어
작가명
캔디 셰퍼드
발행일자
2017/12/22
판매가격
4,680
      총 상품 금액 0
      특이사항
      최상급 책입니다.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어디까지나 비즈니스 계약일 뿐!

       

       

      결혼식을 앞두고 고향에서 도망쳐 무작정 런던으로 향한 애슐리. 우여곡절 끝에 메이드로 취직했지만 도무지 머물 곳을 찾을 수 없던 그녀는 마침 일을 맡게 된 저택이 비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어쩔 수 없이 주거 침입을 한다. 내친김에 넓은 욕조에서 뜨거운 샤워까지 하는데, 집주인 루카스가 예정보다 일찍 돌아온 것이 아닌가! 그런데 경찰에 잡혀 갈까 전전긍긍하던 애슐리에게 루카스가 솔깃한 제안을 해 온다. 사업 미팅에서 자신의 여자친구인 척 연기하면 연말까지 그의 집에 머물게 해 주겠다는 것인데.

       

       

      이 두근거림도 연극의 일부분인가요?

       

       

       

       

       

      캔디 셰퍼드 (Kandy Shepherd)

       

      잡지 편집자로서 커리어를 쌓던 캔디는 어느 날 로맨스 소설을 쓰기로 결심한 뒤 성공적으로 데뷔한다. 현실에도 할리퀸 소설 같은 로맨스가 있으리라 믿는 그녀는 야생 동물을 벗 삼아, 남편 그리고 딸과 함께 시드니 가까이에 있는 블루마운틴의 작은 목장에서 산다.

       

      최근 발표 작품

      HQ-945 낙원에 갇히다

       

      판권

      Greek Tycoon's Mistletoe Proposal

      Copyright 2016 by Harlequin Books S.A.

       

       

       

       

       

       

       

       

       

      오늘 밤도 여기서 잘 생각이었던 거요?”

      루카스는 자신의 노트북을 내려다보았다.

      이 정도 수준의 호텔에서 3일 밤을 자려면 숙박비가 얼마인지를 계산해 봤소.”

       

      그가 금액을 말하자 애슐리가 숨을 헉하고 들이마셨다.

       

      당신은 나한테 빚을 졌소.”

       

      애슐리의 얼굴이 창백해졌다.

      미안하지만 난 돈이 없어요. 그 정도 돈이 있었으면 처음부터 호텔을 갔겠죠.”

       

      그건 내 알 바 아니고.”

       

      그 돈은 갚을 수 없어요. 미안해요.”

      애슐리가 천천히 입을 열었다.

      그냥 경찰을 불러요.”

       

      저건 만용인가, 아니면 용기인가? 뭐가 됐든 루카스는 그녀의 당당함이 마음에 들었다.

      경찰을 부를 필요는 없소. 굳이 돈이 아니어도 빚을 갚을 방법이 있소. 그다지 힘들지 않으니까 당신이 재미있어할지도 모르겠군.”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평점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