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팅하트의 영주님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12,500원
적립금
10원
포인트
225point
출판사
퀸즈셀렉션
작가명
정오찬
발행일자
2016/-1/1-
판매가격
6,500
      총 상품 금액 0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초판 한정, 작가 사인 인쇄본, 책갈피 증정 이벤트 있습니다.

      작고 평화로운 땅 멜팅하트의 영주 비아.
      그리고 그녀를 보필하는 정체불명의 몸종 아사드.

      어느 날, 그들의 관계에 불행의 탈을 쓴 변화가 찾아온다.

      “그러니까 네가 세상을 위협했던 검은 사자였고,
      너 다음으로 악명을 떨치던 흑마도사 타리크가 네 동료였다고?”
      “예.”
      “그런데 5년 전 갑자기 악한 일에 염증을 느낀 네가 잠적했고.
      말도 없이 사라진 널 죽이러 온 타리크가 마법을 날렸는데
      그 빗나간 마법에 맞은 내가 저주에 걸렸다는 거지?”
      “……예.”
      “시도 때도 없이 강아지로 변하는 저주?”
      영주, 비아 폰 멜팅하트는 암담한 심정으로 말했다.
      “이제 나 어떡해?”

      그녀의 충실한 몸종이자 더없이 수상한 남자 아사드가 대답했다.
      “무슨 일이 있어도 제가 지켜 드리겠습니다.”

      그러나 그때 비아는 알지 못했다.
      충직한 개처럼 비아 옆을 지켜 온 아사드가 사실 본능을 숨긴 맹수라는 것을.
      그것도 사자가 아니라 그녀를 한입에 꿀꺽 삼켜 버릴 늑대라는 것을!

      그녀는 과연 저주를 풀고 늑대에게서 살아날 수 있을까?














      단발까까에서는 발행일기준 2개월內 로맨스, 일반소설,신간을 정가30%에 매입 합니다.
      또한 단발까까에서는 모든 장르의 책을 고가 매입하며
      장편기준 20권이상 보내시면 택배비도 무료입니다.


      정오찬

      이 책을 손에 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더 좋은 글을 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책이 나오기까지 저를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그중 독자분들께 가장 감사드려요.

      출간작
      《그녀는 구세주》
      《프로작 로맨스: 밤의 끝에서 너를 만나다》(E-book)
      《악마 카미유》(E-book)
      《여미의 구슬》(E-book)
      《백조 아가씨》(E-book)

      출간 예정작
      《악한 여왕》
      《당신이 나빠요》


      여관에서 보낸 술 취한 하룻밤 이후 아사드가 바뀌었다. 그의 안에 출렁이고 있던 거대한 욕망을 질러 닫았던 빗장이 풀어졌다.
      아사드의 입술이 비아의 입술 바로 앞에서 멈췄다. 비아는 꾹 감았던 눈을 떴다. 아사드와 눈이 마주치자 다시 눈을 감고 싶은 생각이 간절해졌다.
      짐승을 닮은 아사드의 황금색 눈동자는 거리낌 없이 비아에 대한 열망을 담아냈다. 아사드의 욕망은, 건드리면 녹아 흘러내릴 듯이 뜨거웠다.
      아사드는 겁먹은 비아를 달래기 위해 눈가를 부드럽게 휘었다.
      ‘5년간 갖은 고생을 해서 멜팅하트 주민들의 인정을 얻었는데. 지금 이 광경을 주민들이 본다면 난 빼도 박도 못하고 쫓겨나겠군.’
      비아는 모르지만 아사드는 이기적이고, 본능적이며 재빠르고 과감한 판단을 내린다. 그야말로 싸움터에서 살아남은 맹수다.
      아무 일 없이 평화로웠던 멜팅하트에서는 본색을 드러내지 않았다. 급할 것 없으니 멀리 돌아가는 길을 택했다. 그러나 멜팅하트를 벗어나고, 아사드 자신도 감당할 수 없을 만큼 영주님에 대한 마음이 커지자 전략을 바꾸기로 했다.
      어깨를 누르는 아사드의 손길 아래서 신음을 내뱉은 영주님을 본 순간, 아사드는 생각했다.
      ‘내 인내심은 이걸로 한계다.’
      아사드는 아무것도 모르고 바르르 떠는 영주님의 목덜미를 쓰다듬고 그녀에게 가까이 다가갔다.
      일부러 그녀를 자극했다. 영주님의 작은 몸은 불쌍하게도 아사드의 손길에 저항하지 못하고 금세 무너졌다. 순진한 영주님은 바깥세상의 무엇에도 면역이 없었다.
      면역 없는 영주님을 상대로 너무 몰아붙이는 건 현명하지 않다. 아사드는 비아가 떨림을 넘어 두려움을 느낄 즈음 눈동자에 다정한 기색을 담았다.
      비아는 눈에 띄게 안심했다.
      ‘영주님, 당신은 나를 의심해야 해요.’
      이렇게 쉽게, 맹수에게 심장을 내주면 안 됩니다. 맹수는 당신의 심장을 남김없이 먹어치울 속셈이거든요.
      ‘의심하고 의심해서, 내가 너덜너덜해질 때까지 괴롭힌 후 발 아래 굴복시켜야죠.’
      아사드는 알았다. 비아가 조금만 더 영리했다면 아사드는 꼼짝없이 비아의 목줄에 매달린 인형 꼴이 될 거다.
      한때 아무도 잡을 수 없는 괴물이라 불리던 그는 비아가 손가락 하나만 까딱해도 복종의 표시로 그녀의 발등에 입을 맞출 거다.
      먼 훗날에라도 비아가 목줄을 쥐고 싶어 한다면 기꺼이 내줄 셈이다. 지금은 비아가 감정을 자각하도록 만드는 게 먼저다.
      아사드는 혀끝으로 비아의 아랫입술을 건드렸다. 비아는 깜짝 놀라 거의 펄쩍 뛰어올랐다. 아사드는 천천히 비아의 아랫입술을 물고, 부드럽게 애무하며 손으로는 비아 가슴팍의 단추를 풀어헤쳤다.
      달콤함이 아사드의 전신을 지배했을 즈음, 비아가 갑자기 눈을 크게 떴다. 그리고 아사드를 밀쳤다.
      “여기선 안 돼!”
      비아는 식사를 준비하고 있던 파천당 한 무리가 멀찍이 떨어져 최신 연극을 보듯 흥미진진하게 비아와 아사드를 구경하고 있는 걸 보았다.
      얼굴과 귓가는 물론 온몸이 부끄러움으로 달아올랐다. 부끄러움 때문에 좀 과격하게 밀어냈는지 아사드는 그답지 않게 뒤로 쿵 밀려났다.
      양손으로 허벅지 뒤의 땅을 짚고 놀란 눈으로 비아를 응시하는 게, 아사드는 비아에게 밀쳐지리라곤 꿈에도 생각 못 한 모양이다.
      구경하던 식사 당번 파천당원들은 각자 국자, 수저, 젓가락, 뒤집개를 들고 숨을 들이켰다.
      ‘대장을 밀쳤어! 강아지 영주님이 대장을 밀쳤다고!’
      아사드가 검은 사자라는 이명을 얻은 뒤로 그 누구도 아사드의 몸을 함부로 밀친 적 없다. 아니, 아사드의 몸을 건드린 사람조차 없었다고 해야 맞다.
      불순한 손길이 아사드의 몸에 닿을라 치면 그의 대검이 허공을 가르며 상대방의 손목을 베어 버렸으니까.
      파천당원들은 모조리 아사드의 다음 행동에 주목했다.
      화를 낼까? 아니면 옛날처럼 자신을 밀친 상대방을 골로 보내 버릴까?
      얼마 후, 파천당원들은 자신들이 ‘영주님’에 대한 아사드의 충심을 과소평가하고 있었다는 걸 깨달았다.
      “……죄송합니다.”
      아사드가 고개를 숙였다.
      비아가 무릎을 끌어안고 눈을 꽉 감자 아사드는 어쩔 줄 몰라 하며 영주님의 기분을 풀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비아는 너무 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가 없었다. 아사드가 비아를 달래면 달랠수록 구경꾼이 있는 쪽에서 환호성인지 경악성인지 모를 괴상한 소리가 높아졌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평점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