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살벌한 스토커(19세이상) - 이정희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9,500원
적립금
427원
포인트
171point
출판사
동아
작가명
이정희
발행일자
2018/02/14
판매가격
8,550
      총 상품 금액 0
      특이사항
      최상급 책입니다.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패기 넘치는 스무 살 여대생 유수인.

      골 때리는 망아지 녀석을 만나버렸다.

       

       

      너 뭐야, 스토커야?”

      내가 당신 좋아한다고, 아주 많이 좋아한다고.”

       

       

      세상 무서울 것 없이 중2의 강인하.

      그날, 그의 기나긴 스토킹이 시작되었다.

       

       

      아빠, 설마 그 누나에게 반한 거야?

      반하지 마, 내가 침 발라 놨어.”

      물론 그녀가 모르는 사이, 아주 살짝 그녀의 아랫배에다.

       

       

       

       

       

       

       

      이정희

      사람과 사랑을 좋아하는 행복한 망상가

       

       

      출간작

      개와 고양이

      운명처럼

      오직 한 사람

      너 없이는

      사랑, 벗어날 수 없는

      욕망의 소리

      외 다수

       

       

       

       

       

       

       

      그런 눈일 필요 없는데.”

      ?”

      왜 그런 눈으로 날 보느냐고.”

      내가 뭘 어떻게 널 보는데?”

      나 무서워?”

      …….”

      어쩌면 경계가 그녀의 눈에 가득했을지도 모른다. 사실 상식적으로 무서울 일이지 않겠는가. 처음 편의점에서 만난 날 이후로 잠시 뜸했다가, 또 언제부터인가 하루도 빠짐없이 앞에 나타났으니. 자신이 어디에 있건, 뭘 하건.

      나 그렇게 못 미더운 사람 아닌데. 그러니까 무서워하지 말라고.”

      스토커를 믿으라고? 스토커를 무서워하지 말라고? 차라리 나에게 살인범이 순한 양이라고 해라. 납치범을 친구라고 해.”

      알았어. , 당신 말이 틀린 건 아니야. 입장을 바꿔 생각하면 그럴 수도 있겠다 싶어. 그러니까 당신이 날 못 미더워하고 오히려 무서워할 수밖에 없는 건, 이해해. 하지만 좋아한다는 말 믿어는 줄 거지?”

      …….”

      수인은 찬찬히 인하를 보았다. 잘생긴 이목구비, 특히 눈빛이 선했다. 나이가 어려서인지 해맑다고 해야 할지. 아무튼 못 믿을 건 아니었다. 그러니까 그녀의 입장에서는 더 이 녀석과 거리를 둬야 했다.

      강태형의 후계자이니까.’

      그런 생각을 하는 순간 어쩐지 서운해졌다.

      ? 내가 당신 좋아한다고, 아주 많이 좋아한다고. 그건 믿어 줄 거지?”

      이어지는 인하의 말에 심장이 이상하게 뛰기 시작했다. 살기 참 막막해서 한 번도 그 방면으로 뛰어 본 적이 없던 심장이 처음으로.

      얘가 진짜 왜 이래? 난 또 왜 이러고.’

      두 눈이 축 처져서 맥이 완전히 빠진 표정으로 보는데 자꾸만 마음이 약해졌다. 거구에다 물리적인 힘이 강한 남자인 것도 모자라 여태 스토킹을 했는데도 말이다.

      그것도 못 믿겠어?”

      심지어 어깨까지 늘어뜨렸다.

      …….”

      그나저나 이번에는 또 무슨 쇼를 하려고.’

      무슨 쇼를 하든 입에 거품을 무는 것보다는 쇼킹하지 않을 것 같지만.

      그런 거야? 정말 못 믿는 거야? 아님 안 믿는 거야?”

      …….”

      알았어. 잘 지내.”

      끝까지 경계심을 늦추지 않자 인하가 말없이 몸을 돌려서 갔다.

      뭐야, 저 녀석 또 무슨 꿍꿍이인 거야?’

      뒤에 남겨진 수인은 잠시 황망했다. 하지만 이내 마감이 머지않았다는 방송을 시작하는 소리에 황급히 고개를 흔들고는 서둘러 발길을 재촉했다.

      근데 괜찮을까?’

      신선 할인 코너에서 그나마도 가장 쓸 만한 재료를 고르던 그녀의 손이 아주 잠깐 멈추었다. 그러고는 의도치 않았음에도 아주 자연스럽게 얼굴을 떠올렸다. 그 커다란 덩치에도 눈이 축 처지자 왜 그렇게 불쌍하게 눈을 일렁이는 고양이처럼 보이던지.

      , 고양이는 무슨. 호랑이면 몰라도. 내가 왜 이런 황당한 생각을!’

      수인은 신경질적으로 고개를 흔들고는 빠르게 장을 보았다.

       

      진짜, 상처받았나 봐.’

      인하가 갑자기 보이지 않았다.

      하긴 스토커라고 했으니 누구든 상처를 받지 않았겠어?’

      보이지 않으니 은근히 신경이 쓰였다.

      아무튼 안 보이니 마음은 편하다만.’

      하루 이틀.

      아니 마음이 불편해, 불편하다고, 아주 많이, 이상하게.’

      그리고 한 달 두 달.

      아 놔, 왜 이렇게 신경 쓰여? 별 미친놈 때문에!’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