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인되다-그 남자의 얼굴(전2권)(19세) - 비설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23,800원
적립금
1071원
포인트
428point
출판사
마야마루
작가명
비설
발행일자
2018/03/02
판매가격
21,420
      총 상품 금액 0
      특이사항
      최상급 책입니다.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불행이든 행복이든 내 옆에서 살다 내 옆에서 죽어.”

       

       

      나를 이해하거나 용서하지 마.

      넌 그냥 나를 사랑하기만 하면 돼.

       

       

      왜 하필 그에게 예쁘게 보였던 걸까. 나 같은 건 눈에 띄지 않았으면 좋았을걸.’

       

       

      그는 어둠이자 빛, 절망이자 희망이었다.

      회복된 시력으로 그의 얼굴을 보던 순간을 잊을 수 없다.

       

       

      오해와 진실, 집착과 복수 속에 피어나는 치명적인 사랑.

      그 사람만 아니면 되는 그 남자의 얼굴,

      각인되다.

       

       

       

       

       

       

      비설

       

       

      넘치는 감성을 분출하고자 시작한 글입니다.

      이제는 여러 가지 인생을 살아 보고 싶어 글을 씁니다.

      무엇보다 사람과 사랑을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언제나 가슴으로 쓰는 글을 추구하려 오늘도 고민하고 또 고민합니다.

       

       

      http://blog.naver.com/aryoon0

       

       

      -출간작-

      [폭설]

       

       

       

       

       

       

      준도는 잽싸게 설희 위로 올라타 그녀의 양손을 머리 위로 포박했다.

       

      이제 장애 없다고 너무 조심성이 없는 거 아닌가? 성한 눈으로 살기에도 이 세상은 온통 위험 천지인데 말이야. 이렇게 무방비 상태로 들어온 저의가 뭐야? 이제 더 잃을 것도 없는 내가 무슨 짓을 할 줄 알고.”

       

      이렇게 위에서 내려다보는 그녀의 얼굴, 얼마 만인지 모른다. 분하게도 그 냉정한 얼굴은 아직도 너무 예뻐 보였다.

       

      이게 도대체 얼마 만이야. 둘이 이렇게 한 침대에 누워 있는 게. 내가 그리운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나?”

       

      설희는 한때 이 침대에서 수없이 그에게 알몸으로 안겼었다는 사실을 상기하자 얼굴이 붉어질 것 같았다. 이 숨길 수 없는 당혹감을 견딜 수가 없었다. 물론 그가 알지 못하는 십 년 전 과거의 한 접점에 자신이 있었다는 사실을 그가 알 리도 없는데도 말이다.

       

      지금 절 안으셔서 위로가 된다면 그렇게 하세요.”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