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의 반려 (전2권) - 김선정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18,000원
적립금
10원
포인트
324point
출판사
동행
작가명
김선정
발행일자
2018/01/06
판매가격
9,800
      총 상품 금액 0
      특이사항
      최상급 책입니다.

      상품이 품절되었습니다.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천호를 수호하는 아름다운 수호신, 아윤(峨奫).

      문득 찾아온 여인 청아에게 마음을 사로잡혀
      금기를 어기고, 호(湖)의 각인을 새겨 제 것으로 만들었다.
      “너는 나의 천호다!”
      나의 마음이 너에게 향한다는데 옳고 그름이 어디 있겠느냐.
      너에게 나의 마음을 두고 왔다. 이 머릿속에 너를 아예 들어앉혀 놓았는데, 그 누가 나에게서 너를 떼어 놓을까.

      “누군가 그러한 이유로 너와 나의 연정을 허락지 않는다 한다면, 한번 해 보라 하라. 나는 결코 너를 놓지 않을 테다. 너에게 향하는 이 연정까지도 멈추지 않을 테니, 어디 한번 해 보라지.”


      참담한 운명에서 제 발로 달아난 여인, 청아(淸娥).
      수양부에게 쫓기다 우연히 들어선 그곳은,
      절대 인간은 들어갈 수 없는 신성한 호수, 천호(天湖)였다.

      “내가 너를 부른 이유가 무언지 아느냐.”
      “모, 모릅니다.”
      그녀의 말이 끝나기 무섭게 아윤의 기다란 손가락이 옷고름을 풀었다. 저고리가 양쪽으로 벌어짐과 동시에 반쯤 가려져 있던 풍만한 가슴골이 아윤의 눈에 들어왔다.
      “네가 목욕을 할 때에, 괜스레 심장이 뛰었다. 아플 정도로 말이다.”
      저도 같았다, 그 말을 하려 했지만 어쩐지 지금 상황에는 맞지 않는 것 같아 입을 꾹 다물었다. 그저 아름답기 그지없던 아윤의 얼굴을 바라보며 마른침을 연신 꼴깍꼴깍 삼킬 뿐.
      “네 목소리를 듣는데 온몸에 열이 오르더구나. 널 만지고 싶고.”
      곧 아윤의 단단한 손바닥이 청아의 풍만한 가슴을 꾹 눌렀다.
      “널 안고 싶고. 이토록…… 널 원하게 되니.”


      신과 인간의 연정은 금기이지만,
      신과 영물의 연정은 금기가 아니었다.
      삶과 죽음.
      잊히는 것과 잊는 것.
      그 경계에서 선택의 기로에 놓인 청아.
      스무 해를 인간이라고 믿고 살아온 청아에게 커다란 돌풍이 몰아친다.

       

       

       

       

      김선정

       

      봄이 되어야 만날 수 있는,
      흐드러져 피는 벚꽃처럼
      설렘으로 다가오는 글을 쓸 수 있기를.

      누군가의 마음에 잔잔히 남아,
      잊으려 해도 잘 지워지지 않는.
      그런 작가로서 우뚝 설 수 있기를.

      [출간작]

      달을 품은 여인
      야수의 정원
      스무 살의 열병
      그대를 놓고
      요화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