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할 일은 절대 없어 - 진양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13,000원
적립금
1%
포인트
2%
출판사
파란미디어
작가명
진양
발행일자
2018/11/04
판매가격
6,500
      총 상품 금액 0
      특이사항
      최상급 책입니다.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진양 장편소설. 10년 전 효신을 짝사랑했던 홍연. 그리고 10년 후 홍연을 짝사랑하는 효신. 진정으로 사랑하는 사람이 누구인지 뒤늦게 깨달은 남자 효신은 다시는 그 실수를 반복하고 싶지 않아 홍연에게 진심을 다해 다가가고 홍연은 또다시 상처받게 될까 봐 그의 고백을 부정한다. 우정에서 사랑이 되는 '결정적 순간'을 함께 잡지 못해 엇갈리는 두 사람의 이야기.

       

       

       

       

       

       

      진양

       

      출간작 《얼굴이 못생겨서 미안해》, 《바보 로맨티스트》, 《이별한 사람들만 아는 진실》, 《연애의 발견》, 《콘판나》, 《애프터 웨딩》 외.

       

       

       

       

      이 책은
      후회의 시작이 된 그 겨울밤
      초라한 고백…… 완벽한 실연
      결국은 놓쳐 버린 우리의 결정적 순간


      10년 전 효신을 짝사랑했던 홍연. 그리고 10년 후 홍연을 짝사랑하는 효신.

      진정으로 사랑하는 사람이 누구인지 뒤늦게 깨달은 남자 효신은 다시는 그 실수를 반복하고 싶지 않아 홍연에게 진심을 다해 다가가고 홍연은 또다시 상처받게 될까 봐 그의 고백을 부정한다.
      우정에서 사랑이 되는 ‘결정적 순간’을 함께 잡지 못해 엇갈리는 두 사람의 이야기.

      진양 작가의《사랑할 일은 절대 없어》는 후회와 미련으로 가슴 아파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story
      왜 너를 조금 더 일찍 사랑하지 않았을까.
      네가 사랑할 때 나도 사랑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시나리오 작가 지망생 이홍연.
      늘 태연한 척, 씩씩한 척, 긍정적인 척하지만 변변한 작품 하나 내놓지 못하고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는 구질구질 인생이다. 계약했던 영화는 또 엎어지고, 썸을 타던 남자는 다른 여자와 결혼을 한다고 이별을 통보한다.

      그녀의 십년지기 친구 주효신.
      술에 취한 홍연을 보며 효신은, 과거 그녀를 거부했던 그를 겹쳐 본다. 그리고 어느새 홍연을 특별하게 느끼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는데…….

      “효신아.”
      눈이었다. 먼지처럼 작은 눈이 겨울 찬 공기를 타고 다리 위를 떠다녔다.
      “그 여자는 되는데 왜 나는 안 되는 걸까?”
      홍연의 이 눈빛을 효신은 기억하고 있었다. 찌릿한 무엇인가가 효신의 가슴 한구석으로 파고들었고 둔탁한 통증이 뒤통수를 스치고 지나갔다.
      “그 여자가 누군지도 모르는데 내가 그걸 어떻게 알아?”
      억지로 퉁명스럽게 대꾸한 효신은 그녀의 팔을 붙잡았다.
      “여기서 이러지 말고 가자. 감기 걸려.”
      “너도 그랬잖아. 그 여자는 됐는데.”
      반쯤 졸음이 묻어나는 목소리였다.
      “나는 아니었잖아.”
      순간 눈앞이 아득해지는 이유가 단지 굵어지기 시작한 눈송이 때문이 아니란 것을 효신은 깨달았다.
      “그러니까 너는…… 알 거 아냐, 주효신.”

      등장인물

      마이너 인생의 정점을 찍은 여자, 이홍연


      “어째서 항상 내 인생은 너로 인해서 바보가 되거나 바닥을 치게 되는 걸까?”

      인생이 미련 덩어리, 흑역사 제조기. 변변한 작품 하나 내놓지 못한 시나리오 작가 지망생이지만 끝없는 열정 하나만으로 열심히 살아가는 중이다. 배신을 당하고, 좌절을 겪으면서도 사랑과 꿈 모두 포기하지 않으려 한다.

      과거 매 순간을 후회하는 남자, 주효신

      “나는 왜 그때 너를 사랑하지 못했고, 너는 왜 지금 나를 사랑하지 않을까.”

      눈부신 외모에 다정하고 부드러운 성격, 과감한 결단력과 천부적인 재능까지 갖췄다. 영화감독의 꿈을 접었을 때도 고통 속에서 주춤거렸을지언정 흔들리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 10년 전 그날을 후회한다. 홍연의 고백을 거절했던 그 밤을.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