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여왕ㅣ백 번째 여왕 시리즈 3 - 에밀리 킹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14,800원
적립금
666원
포인트
133point
출판사
에이치
작가명
에밀리 킹
발행일자
2018/12/14
판매가격
13,320
      총 상품 금액 0
      특이사항
      최상급 책입니다.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정교하고 치밀한 묘사로 어딘가에 존재할 것만 같은 생생한 현실감을 안겨주는 <백 번째 여왕> 시리즈. 제3권 <악의 여왕>은 환상의 극한을 보여준다. 물, 불, 바람, 땅을 지배하는 부타들과 그들을 혐오하는 사람들, 왕좌를 지키려는 사람과 빼앗으려는 사람, 여성을 억압하려는 사람과 여성을 옭아매는 쇠사슬을 끊으려는 사람 등 가치관과 욕망의 대립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며 그 피할 수 없는 충돌을 흥미진진하게 그려나간다.

      뜻하지 않게 아스윈 왕자가 저승에서 불러낸 악마는 제국의 폭군이었던 죽은 라자 타렉의 몸으로 나타난다. 악마는 세상을 어둠으로 몰아넣으려 하고 이를 막기 위한 여주인공 칼린다의 노력은 죽음을 불사한다. 그러나 악마에게 치명상을 입고 차가운 불길이 칼린다의 몸속을 지배하면서 불길은 점점 난폭해지고 타인의 혼불을 갈구한다. 무엇보다 칼린다의 몸이 자신도 모르게 아스윈 왕자를 갈망하고, 결국 연인 데븐이 왕자와 칼린다의 은밀한 행위를 목격하고 마는데…….

       

       

       

       

       

       

      지은이 : 에밀리 킹

       

      옮긴이 : 윤동준

       

       

       

       

       

      “내 안의 악마가 다른 남자의 품으로 나를 유혹한다”

      차가운 불과 뜨거운 불의 피할 수 없는 격돌
      로맨스와 판타지가 어우러진 신세계가 펼쳐진다!


      타라칸드 제국의 아름답지만 야만적인 문화를 배경으로 고아 소녀 칼린다가 가혹한 운명에 맞서는 <백 번째 여왕> 시리즈가 전쟁의 소용돌이에 빠지며 화려한 스케일과 숨 막히는 긴장, 아슬아슬한 사랑을 담은 3권 <악의 여왕>으로 돌아왔다. 갈수록 불같은 모험과 빠른 전개가 절정에 달하면서 독자들의 환호가 이이지고 있다.
      파란만장한 여정 끝에 ‘백 번째 여왕’이 되었지만 제국은 반란군의 손아귀에 넘어가고 저승에서 풀려난 악마에게 치명상을 입은 칼린다가 따뜻한 남쪽 섬으로 피신하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칼린다는 악마의 차가운 불에 오염된 몸에 악의 기운이 퍼지는 것을 무릅쓰고 제국과 악마에게 속고 있는 백성들을 구하기 위해 분연히 일어선다. 강인한 정신과 뜨거운 자매애는 더욱 빛을 발하며 감동을 전한다.
      캐릭터는 더욱 생생해지고 거대한 전쟁을 묘사한 이야기로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려 독자들을 벼랑 끝까지 내몬다. 과연 칼린다와 아스윈은 제국을 되찾을 수 있을까? 악마의 유혹으로 흔들리는 칼린다와 데븐, 아스윈의 삼각관계는 어떤 결말을 맞을까? 흔들리는 제국과 사랑 사이에서 칼린다의 운명은 또다시 소용돌이친다!

      위태로운 사랑과 제국을 구하기 위한
      주인공 칼린다의 대장정이 시작된다


      정교하고 치밀한 묘사로 어딘가에 존재할 것만 같은 생생한 현실감을 안겨주는 <백 번째 여왕> 시리즈의 제3권 <악의 여왕>은 환상의 극한을 보여준다. 물, 불, 바람, 땅을 지배하는 부타들과 그들을 혐오하는 사람들, 왕좌를 지키려는 사람과 빼앗으려는 사람, 여성을 억압하려는 사람과 여성을 옭아매는 쇠사슬을 끊으려는 사람 등 가치관과 욕망의 대립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며 그 피할 수 없는 충돌을 흥미진진하게 그려나간다.
      뜻하지 않게 아스윈 왕자가 저승에서 불러낸 악마는 제국의 폭군이었던 죽은 라자 타렉의 몸으로 나타난다. 악마는 세상을 어둠으로 몰아넣으려 하고 이를 막기 위한 여주인공 칼린다의 노력은 죽음을 불사한다. 그러나 악마에게 치명상을 입고 차가운 불길이 칼린다의 몸속을 지배하면서 불길은 점점 난폭해지고 타인의 혼불을 갈구한다. 무엇보다 칼린다의 몸이 자신도 모르게 아스윈 왕자를 갈망하고, 결국 연인 데븐이 왕자와 칼린다의 은밀한 행위를 목격하고 마는데…….
      악마의 유혹으로 흔들리는 칼린다와 데븐, 아스윈의 삼각관계는 어떤 결말을 맞을까? 과연 칼린다와 아스윈은 제국을 되찾을 수 있을까? 상상으로 버무려진 매혹적인 세상과 생생한 캐릭터들의 향연으로 다시 한 번 환상적인 재미를 선사한다.

      “모든 것이 어둠 속에 갇혔다”
      선과 악의 불꽃 튀는 결투


      전쟁은 가장 약한 자들부터 집어삼킨다. 저승에서 풀려난 악마는 세상을 어둠으로 몰아넣기 위해 제국의 궁전으로 진군하며 수많은 사람들을 희생시킨다. 악마를 막기 위해, 제국을 구하기 위해 아스윈 왕자와 칼린다는 악마를 저승으로 돌려보낼 방법을 찾지만 끊임없이 난관은 이어진다.
      악마의 푸른 불길에 오염된 칼린다의 몸은 점점 죽음을 향해 치닫고 그 속에서도 칼린다는 불굴의 의지를 보여준다. 지금껏 그래왔듯 칼린다는 결코 무너지지 않는다. 차가운 불과 뜨거운 불의 충돌, 선과 악의 불꽃 튀는 결투가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어떤 상황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칼린다는 자신이 원하는 삶을 위해 한 걸음 한 걸음 용감하게 내딛는다.
      땅이 흔들리고 돌풍이 불고 거대한 불길을 내뿜는 환상의 세계를 웅장한 스케일로 묘사해 읽는 순간 순식간에 이야기에 빠져들고 만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