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꽃 내리는 시간(HR-158) - 제시카 레몬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5,200원
적립금
234원
포인트
46point
출판사
신영미디어
작가명
제시카 레몬
발행일자
2019/01/22
판매가격
4,680
      총 상품 금액 0
      특이사항
      최상급 책입니다.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뜨거운 휴가 한번 보내 볼래요?

       

      추수 감사절을 맞이하여 음식 재료를 구입하기 위해 슈퍼마켓에 간 미미. 그리고 그곳에서 몇 년 전 뜨겁게 사랑했지만 신분의 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헤어진 체이스와 우연히 재회한다! 혼자 추수 감사절을 보낸다는 얘기에 미미는 오지랖을 부려 체이스를 가족 모임에 초대하지만, 그는 냉정하게 거절하며 그녀에게 굴욕을 준다. 어색하게 헤어진 두 사람. 그러나 분노를 참지 못한 미미는 바리바리 음식을 싸서 체이스의 별장으로 향하는데.

       

      당신이 여기 있었으면 좋겠어

       

       

       

       

       

       

      제시카 레몬 (Jessica Lemmon)

       

      제시카는 남편, 그리고 구조견 한 마리와 함께 오하이오에 거주한다. 초절정 섹시 남주인공에 관해 쓰지 않을 때 그녀는 요리를 하거나 그림을 그리며 시간을 보낸다곤 한다. 신이 우리에게 어떤 목적에서 재능을 주었다고 믿는 제시카는 신의 도움으로 모든 사람은 자신이 원하는 삶을 꾸려 나갈 수 있다고 믿는다.

       

      판권

      A Snowbound Scandal

      Copyright 2018 by Jessica Lemmon

       

       

       

       

       

       

      대체 여기엔 왜 온 거지, 미미?”

       

      .”

      미미는 용기를 끌어모으고 말했다.

      더 이상 댈러스 비행장에서 당신에게 버림받았던, 정신 나간 스물세 살이 아니라고 알려 주려고 왔어요.”

       

      그렇소?”

       

      당신은 날 몰라요. 옛날에는 알았겠지만.”

       

      나도 같은 말을 하고 싶군.”

      체이스는 그녀의 밤색 머리부터 무릎까지 올라오는 부츠를 훑어봤다. 분위기가 싹 바뀌어 있었다. 예전보다 얌전해 보였다. 그가 기억하던 그녀의 모습보다 장난기가 덜했다.

      나이를 먹었군. 나도 나이를 먹었소. 시간이 흘렀으니까.”

       

      난 당신과 달라요. 당신처럼 종일 의자에 앉아서 은행 잔고만 확인하지 않아요. 난 진짜 사람들을 돕는 일을 하죠.”

       

      나도 마찬가지요. 이젠 쓸데없는 얘기 좀 그만하고 진짜 여기에 온 목적을 말하는 게 어떻소?”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