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친 구하러 갑니다 1권 - 로토스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13,000원
적립금
585원
포인트
117point
출판사
로크미디어
작가명
로토스
발행일자
2019/02/01
판매가격
11,700
      총 상품 금액 0
      특이사항
      최상급 책입니다.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게이머들 사이에서 악명 높기로 소문난《저크시즈》를 남자 친구와 함께 클리어했다.
      그런데 그 순간, 강렬한 빛과 함께 남자 친구가 게임 속으로 납치를 당했다?

      ‘그를 구하라!’ 퀘스트가 도착했습니다.
      당신은 그를 구하기 위해《저크시즈》안으로 들어가야 합니다.

      루다는 남자 친구 형우를 구하기 위해 게임 속으로 뛰어들었다.
      이미 만렙인 루다에게 게임 속 세계는 별로 어렵지 않았다.
      그랬어야 했는데…….

      “다시 한 번 물어볼게. 최형우, 나 몰라?”
      “내 이름은 최형우가 아니다. 넌 누구지?”


      익숙한 남자 친구의 얼굴에서 나오는 생소한 한마디에
      루다는 말문이 막혔다.

      왜 내 남자 친구가 나를 기억 못 해?

       

       

       

       

       

       

      로토스

       

      떠오르는 이야기를 열심히 씁니다.
      열심히 쓴 글을 재미있게 읽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출간 예정작]
      내 남친 구하러 갑니다.

       

       

       

       

       

      루다는 속도를 더욱 높였다. 제일 선두에서 뒤돌아 있는 검은 머리의 어떤 사내가 보였다.
      뒤돌아 있기에 얼굴은 알 수가 없었다. 하지만 루다는 알 수 있었다.
      사귄 햇수가 몇 년인데. 내가 너 하나 못 알아볼까 봐. 저 뒷모습, 확실했다.
      몇 번이나 보고 안았던 그 모습이었다.
      루다가 땅을 박차고 달려가며 소리쳤다.
      “최형우!”
      꼭 찾아서 데리고 돌아가야 할 남자 친구의 이름을.
      하지만 남자에게서는 아무런 반응이 없었다. 도대체 왜?
      내 이름이 불렸을 때 그것이 진짜 이름이라면 보통 반사적으로 반응하고는 한다. 하지만 형우는 반응하지 않았다. 도대체 왜?
      이유는 알 수 없었다. 하지만 조금씩 불안해져 왔다.
      우선 남자 친구를 뒤돌게 만들어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 남은 것은 한 가지 방법밖에 없었다.
      정말 부르기 싫지만 불러야 하는 이름. 그가 절대 반응할 리 없는 이름.
      “루드비히!”
      그가 반응하면 안 되는데. 형우는 루드비히라는 이름보다 최형우라는 이름이 훨씬 익숙할 텐데.
      하지만 루다의 예상은 철저하게 빗나갔다.
      루드비히라고 불린 남자가 뒤를 돌아봤다. 그와 동시에, 루다는 볼 수 있었다.
      이목구비가, 머리가, 키가, 체형이, 모든 것들이 그녀의 남자 친구였다. 부정할 수 없는 최형우였다.
      ‘자기야!’ 평소처럼 부르려는 순간, 돌아보는 그의 눈과 루다의 눈이 마주쳤다.
      그녀는 입을 다물었다.
      형우가 맞는데, 뭔가 달라. 그 싸한 느낌을 무어라 설명해야 할지 몰랐다.
      우선 멈추자.
      루다는 다리에 힘을 줬다. 멈춰야 하는데, 이미 형우에게 안기기 위해 힘껏 달려온 제 다리는 말을 듣지 않았다.
      루다는 그 속도 그대로 남자 친구인 형우에게 돌진하고 있었다.
      속도를 줄여야 하는데, 속도가 줄여지지 않았다.
      에이, 몰라. 설마 남자 친구인데 죽이기야 하겠어.
      “자기야!”
      루다는 그리움을 가득 담아 소리쳤다.
      이제 형우가 팔을 벌려 나를 안아 주고 ‘무슨 일이야?’라고 말하기만 하면 된다.
      그러면 양 진영이 역사 이래로 평화통일이 되는 거고, 우리는 다시 돌아갈 방도를 찾아 집으로 돌아가면 되는 거다.
      이 얼마나 평화로운 방법이란 말인가!
      하지만 공교롭게도 그런 평화로운 해결 방법은 일어나지 않았다.
      “피암마의 칼날.”
      저음이지만 공간을 가득 메울 정도로 커다란 울림이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