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리게 연애 - 요조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10,000원
적립금
450원
포인트
90point
출판사
로코코
작가명
요조
발행일자
2020/06/18
판매가격
9,000
      총 상품 금액 0
      특이사항
      최상급 책입니다.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떨리게 연애출간 이벤트

       

      1. 기간: 완전 소진시까지

      2. 내용: 초판본을 구입하시는 분들께 책갈피를 드립니다. (초판 한정)







      명원그룹의 외동딸, 이지유.

      그녀는 서진후라는 남자와 맞선을 보고, 쾌속으로 결혼까지 결정해 버렸다.

      그가 가진 조건이 지유에게는 꼭 필요했으니까.

       

      그런데 그와 만날수록 점점 자신이 초라하게 느껴지는 건 왜일까.

      무뚝뚝한 주제에 제 것에게만 친절한 이기적인 남자인데.

       

      지금 이거 유혹하는 거예요?”

      참고 있는 겁니다. 비즈니스라고 말한 건 이지유 씨니까.”

      넘어올 마음은 있었어요?”

       

      정략결혼이라고 선을 그은 건 자신인데 지유는 자꾸 착각을 한다.

       

      . 넘어갈 마음, 있습니다.”

       

      자신도 저 남자의 것이라고.






       

       


      요조(曜朝)

       

      혼자 하는 여행,

      혼자 즐기는 산책,

      혼자 보는 영화에 홀릭된

      외롭지 않은 아웃사이다

       

      내일도, 모레도 늘 빛나는 아침이길 바라는 행복한 글쟁이






       

       


      다음 주에는 우리 집에 인사드리러 갈 거예요.”

      따로 준비해야 할 건 없습니까?”

      부드러웠던 진후의 말투가 다시금 딱딱해졌다.

      없어요.”

      지유는 진후를 돌아봤다가 이내 운전에 집중했다. 두 사람 다 아까의 편안함이 문득 착각이었나 싶었다.

      그러고 보니 둘 다 너무 편하게 굴었다. 같이 밥을 먹고 같이 웃고 하면서 어쩌면 가족이 됐다고 잠시 잠깐 헷갈렸던 것 같다.

      주의해야 할 게 있다면 알려 주세요.”

      집 밖에서의 진후는 말이 없고 딱딱하고 사무적이다. 정면을 보고 있는 그를 지유가 힐끔거렸다. 어머니에게 살갑고 동생에게 다정한 남자, 보통의 남자들이 집에서는 그런 걸까 싶어서 궁금해졌다.

      원래 그래요?”

      뭐가 말입니까?”

      가족들한테 친절한 거요.”

      밥은 먹었는지, 오늘 하루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점심은 먹었는지, 저녁은 먹었는지 같이 있지 못한 시간 동안 잘 지냈는지 궁금해했다.

      서로 있었던 일을 나누면서 그렇게 다른 공간에 있으면서도 같은 시간을 공유하는 세 사람의 모습에 지유는 언뜻언뜻 제 삶이 초라하게 느껴졌다.

      내가 친절했어요?”

      자신의 친절조차 느끼지 못할 만큼 친절한 사람이었다. 아니면 정말 습관처럼 몸에서 배어 나오는 거라 친절하지 않다고 느꼈는지도 모르겠다.

      친절해요, 서진후 씨.”

      지유의 말이 어딘지 씁쓸하게 들렸다. 그녀의 가족들은 대체 어떤 사람들일까. 스물다섯 살밖에 안 됐는데 굉장히 어른스러웠다.

      그녀의 어른스러움이 집안의 가풍 때문인지, 아니면 저절로 터득한 오랜 생활 습관인지, 아니면 원래 그렇게 타고난 건지 그것 또한 알고 싶었다.

      어때요?”

      뭐가요?”

      이지유 씨 집안사람들.”

      지유에게 진후는 넌지시, 그러나 아주 사려 깊게 물었다.

      결혼할 날짜가 다가올수록 그의 마음에 작은 풍랑이 일었다. 사실 그게 이 결혼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거라는 걸 그도 알고 있었다.

      어떤 분들인지 알면 좋을 것 같아서요.”

      어떻게 행동해야 되는지, 어떤 말을 하면 안 되는지, 그 정도는 알고 있는 게 도움이 될 것 같다.

      서진후 씨가 우리 집에서 할 일은 없어요.”

      들리는 말에도 귀를 닫고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하지 않으며 그저 묵묵히 이지유의 남편으로 자리를 지키기만 하면 된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