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러브라인(HR-342)(19세) - 쥘 베넷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5,200원
적립금
234원
포인트
46point
출판사
신영미디어
작가명
쥘 베넷
발행일자
2020/12/26
판매가격
4,680
      총 상품 금액 0
      특이사항
      최상급 책입니다.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크리스마스의 낭만이 불러온 충동

      스칼렛 패터슨은 급하게 3주간 보모를 해 달라는 계약에 따라 텍사스의 한 가족 농장을 찾는다. 그녀의 의뢰인은 바로 할리우드의 카사노바이며, 애인과의 충격적인 추문 이후 잠적해 버린 보우 엘리엇. 둘은 3주 만에 끝날 이 비즈니스 관계를 최대한 유지하고자 하지만, 자꾸 서로에게 시선이 가는 그 마음을 점점 주체하지 못하게 된다. 그리고 마침내, 분위기에 휩쓸려 키스 이상의 진한 스킨십을 나누게 되고 마는데….

      난 원하는 건 그냥 가지고 말아…




       

       


      쥘 베넷



      쥘의 이야기 실력은 어린 시절 말썽을 부린 다음 부모님께 상상의 친구가 그랬다고 이야기를 지어내면서 시작됐다. 그녀의 풍부한 상상력은 꿈으로만 여겼던 작가의 길로 쥘을 이끌어 주었다. 그녀는 헌신적인 남편과 두 딸과 함께 생활하면서 틈틈이 좋아하는 작가들의 책을 읽는데, 이를 종종 ‘연구’라고 일컫는다.

      ▶ 최근 발표 작품
      HQ-893 비서와 왕자 / *HR-034 사랑 출입 금지 / *HR-042 친구 접근 금지
      *HR-050 애정 고백 금지 / *HR-082 사내 연애 금지 / **HR-183 에덴에서 찾은 마음

      *이 표시는 <세 가지 유혹> 시리즈입니다.
      **이 표시는 <바람이 머무는 곳> 시리즈입니다.





       

       


      “이건 좋은 생각이 아닌 것 같아요.”
      그의 손 밑에서 돋아난 소름은 다른 얘기를 하고 있었다. 그는 그녀의 허리를 또 한 번 슥 문질렀다.

      “어떤 부분이 좋은 생각이 아닌데?”

      “키스, 만지는 것.”
      그녀가 고개를 내젓고 그에게서 물러났다.

      “내 방으로 갈게요. 이사 가서 호텔에만 틀어박혀 있지 않으려면 살 집도 구해야 하고… 당신과 떨어져 있을 필요가 있어요.”

      “떨어져 있게 해 주겠소.”

      그가 맹세했다.

      “그런다고 욱신거림이 사라지진 않을 테지만. 이런 건 외면하면 더 끌리는 법이거든.”
      그녀가 또 한 걸음 물러섰다. 여기서 벌어지고 있는 일에서 도망칠 수 있다는 듯이.

      “그럼 여기서 내 일이 끝날 때까지 둘 다 스스로를 통제할 수 있기를 바라야겠네요.”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