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원의 크리스마스(HR-343)(19세) - 제시카 레몬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5,200원
적립금
234원
포인트
46point
출판사
신영미디어
작가명
제시카 레몬
발행일자
2020/12/26
판매가격
4,680
      총 상품 금액 0
      특이사항
      최상급 책입니다.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나의 순정을 그대에게
      첫 만남은 키스로부터

      자연주의 공동체 마을 SWC의 소유주이자 설계자인 테이트 던컨. 인생이 탄탄대로인 것 같았던 그는 어느 날 자신이 세 살 때 납치되어 친부모와 생이별했다는 충격적인 비밀을 알게 된다. 그리고 테이트는 양부모와 소원해지고, 약혼녀에게서는 파혼 선언까지 듣게 되었다. 그렇게 빗속을 방황하며 인생 최악의 시간을 보내던 그는 마을의 요가 강사인 헤이든의 친절과 호기심이 섞인 초대에 일탈을 꿈꾸는데….

      당신에게 사정없이 키스할 거요…






       


      제시카 레몬



      제시카는 남편, 그리고 구조견 한 마리와 함께 오하이오에 거주한다. 초절정 섹시 남주인공에 관해 쓰지 않을 때 그녀는 요리를 하거나 그림을 그리며 시간을 보낸다고 한다. 신이 우리에게 어떤 목적에서 재능을 주었다고 믿는 제시카는 신의 도움으로 모든 사람은 자신이 원하는 삶을 꾸려 나갈 수 있다고 믿는다.

      ▶ 최근 발표 작품
      HR-158 눈꽃 내리는 시간/ HR-219 엉터리 약혼 / HR-246 12월의 스캔들
      HR-308 침대 속 우정 / *HR-327 유혹의 순간 / *HR-335 거짓말, 딱 하나만

      * 이 표시는 <나의 순정을 그대에게> 시리즈입니다.

      ▶판권
      Christmas Seduction
      Copyright ⓒ 2019 by Jessica Lemmon





       

       


      “미안, 미안하오.”
      대체 그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던 걸까? 헤이든이 소파에서 섹스를 하려고 그를 안으로 끌어들였다고 생각을 한 걸까? 감상적인 이야기를 들려주면 그녀의 몸이 달아오를 거라고 생각한 걸까? 망가진 남자와 함께하기를 원하는 여자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 걸까?
      그는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자리에서 일어섰다. 그녀도 그와 함께 일어났다.

      “테이트, 잠깐만….”

      “여기 오지 말았어야 하는 거였소.”
      그는 코트 걸이에 걸린 재킷을 집어 들고, 끈 없이 그냥 신을 수 있는 신발이라 다행이라는 생각을 하며 가죽 구두에 발을 밀어 넣었다. 적어도 끈을 매느라 어색한 시간을 보낼 필요는 없었다.

      “얘기 들어줘서 고맙소. 그리고 정말, 정말 미안하오.”

      “기다려요.”
      그가 아직 축축한 가죽 재킷에 팔을 밀어 넣는 순간, 그녀가 곁으로 다가왔다.

      “가겠소.”
      그는 한 번 더 사과하기 위해 그녀에게로 몸을 돌리다 깜짝 놀라고 말았다. 헤이든이 발끝으로 서서 그의 목에 팔을 두르고 그의 입술을 자신에게로 끌어당겼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