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저 너의 안녕을 바라고 있다(19세) - 김애볕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9,000원
적립금
405원
포인트
81point
출판사
다향
작가명
김애볕
발행일자
2021/12/29
판매가격
8,100
      총 상품 금액 0
      특이사항
      최상급 책입니다.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한 손에 들어올 정도로 작은 얼굴. 그 얼굴에 별처럼 박혀 있는 눈, 코, 입이 신기해서 몇 번이나 들여다보았던 기억이 난다. 여름이라 하복을 입고 있던 그 애는 편의점에서 홀로 시간을 보내곤 했었다.







       

       


      김애볕





       

       


      “요즘 원조하십니까?”


      처음에 그 말을 들었을 때 무슨 생각을 했더라.

      맞는 말이었다. 자신은 떳떳한 사람이 아니었다.

      직업이 뭐냐는 그 애의 질문에도 피하지 않았던가.

      사람 패면서 먹고산다고 말하기가 쪽팔려서.


      “저는 재희예요. 유재희. 여기 명찰 보이시죠?”


      한 손에 들어올 정도로 작은 얼굴.

      그 얼굴에 별처럼 박혀 있는 눈, 코, 입이 신기해서

      몇 번이나 들여다보았던 기억이 난다.

      여름이라 하복을 입고 있던 그 애는

      편의점에서 홀로 시간을 보내곤 했었다.


      “여기서 빚을 갚게 될 거라고 했어요.

      예쁘게 꾸며서 손님이나 열심히 받으라고….”


      궤도를 이탈한 그 애를 제자리로 돌려놓고 싶었다.

      딱 거기까지만 손을 대려고 했을 뿐이다.

      수많은 인파 속으로 스며들 때까지만.

      이후에는 손을 놓더라도 잘 달려 나갈 테니까….


      “만약에요. 제가 아저씨가 갚아 준 빚도 다 갚고,

      우리가 돈으로 얽힐 일이 없어지면…

      그때는 다시 아저씨한테 가도 돼요?”


      그때는 네가 아주 괜찮은 녀석이랑 만나고 있지 않겠냐.

      네가 어떤 앤데. 살면서 너처럼 반짝이는 애를 본 적이 없는데.


      그러니까 재희야. 너에게 언제나 내일이라는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다.

      너를 내일까지 잡아 둘 것들이 셀 수 없이 많아지면 좋겠다.

      내가 걱정할 필요도 없을 정도로, 안녕할 수 있으면 좋겠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글쓰기 리스트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