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맛있다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10,000원
적립금
450원
포인트
180point
출판사
도서출판 오후
작가명
김필주
발행일자
2017/-0/4-
판매가격
9,000
      총 상품 금액 0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이 뭐고?”

      엄동설한에 쥐뿔 가진 것 하나 없이
      남의 집 담벼락 밑에서 오들오들 떨던 가시나.
      걱정돼서 해 준 말에 바락바락 대들기나 하고,
      버르장머리는 국에 넣을 것도 없고.

      “내가 울면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던 남자를
      친한 언니의 애인으로 소개받아야 하는
      개 같은 상황에 직면한 상태야.”

      불안하고 금세 부스러질 것 같아
      성가시게 자꾸만…… 마음 쓰도록 만들고.

      “쫑알거리기는.”

      하지만 늘 혼자이던 식탁의 맞은편에 앉고,
      아무도 없던 집에서 나를 기다리고,
      잔소리하고, 까불고, 이젠 제법 웃고.

      한 번쯤 핥아 보고 싶단 충동이 일 정도로
      달콤하고 매력적으로 웃을 줄도 알고.

      갑자기 심장이 쿵쾅거렸다.

      가시나, 와 이래 이쁜 긴데.
      ……사람 심장 떨리구로.














      단발까까에서는 발행일기준 2개월內 로맨스, 일반소설,신간을 정가30%에 매입 합니다.
      또한 단발까까에서는 모든 장르의 책을 고가 매입하며
      장편기준 20권이상 보내시면 택배비도 무료입니다.



      김필주

      필명 르비쥬.

      책장을 덮고 나서도
      입가에 머문 미소가 떠나지 않는,
      따뜻한 글을 쓰고픈 글쟁이.

      글을 쓸 때마다 여주인공으로 빙의되는 탓에
      현실과 로망 사이에서 항상 방황 중.


      [출간작]
      키스하고 싶은 여자
      사랑을 찾다
      힐링(Healing)
      로맨스도 파나요?
      너의 입술이 사랑을 말할 때
      이렇게 달콤해서
      리버스(Reverse)
      상큼한 이웃


      “으어, 추버라.”
      최강 한파는 물러갔다고 한 것 같은데 체감 온도는 아직도 남극 한복판에 서 있는 듯 살을 에는 중이다. 오늘따라 유독 추운 것 같아 그가 바짝 몸을 움츠린 채 걸음을 빨리했다.
      “음?”
      어서 들어가 보일러부터 올릴 생각을 하던 진혁이 미간을 좁히며 걸음을 멈췄다. 제집 대문 앞에 쭈그리고 앉아 무릎에 얼굴을 묻은 인영이 눈에 들어왔기 때문이었다. 얼굴은 보이지 않지만 골격을 보아하니 여자가 분명했다.
      큰 걸음으로 성큼 다가선 진혁이 물끄러미 작은 등을 내려다봤다.
      “이 뭐고?”
      인기척을 냈음에도 전혀 움직임이 없다.
      “야.”
      혹시나 얼어 죽은 건가. 찜찜한 기분에 발로 툭, 신발을 건드리니 미세한 움직임이 느껴진다. 죽은 건 아니구나. 얼굴에 안도감이 스민다.
      “니 눈데. 와 여 있는데.”
      누구인지, 왜 여기 이러고 있는지를 물었지만 아무런 답도 돌아오지 않았다.
      “퍼뜩 일나 느그 집에 가라.”
      술에 취한 건지 대답이 없다.
      “가시나야! 퍼뜩 일나라!”
      “…….”
      “겁대가리 없이 어디 밤늦게.”
      “냅둬.”
      고개 들기도 귀찮다는 듯 그대로 얼굴을 묻은 여자가 작은 소리로 웅얼댔다.
      하! 허리에 손을 올리고 선 그의 입에서 헛웃음이 튀어나왔다. 지그시 입매에 힘을 준 그가 한층 낮아진 음성으로 씹듯이 말을 뱉었다.
      “누구 송장 치우게 할 일 있나. 퍼뜩 정신 차리고 느그 집에 가라.”
      그제야 부스스 고개를 든 여자가 찌릿, 진혁을 노려보더니 힘없는 걸음걸이로 몇 발짝 떨어진 옆집 대문 앞에 풀썩 주저앉았다.
      저 가시나가 진짜.
      저벅저벅 다가간 진혁이 어이없단 얼굴로 입술을 비틀었다.
      “니 지금 내랑 장난하나?”
      쭈그린 채 얼굴을 묻고 있던 여자가 휙 고개를 들어올렸다.
      “너네 집 대문 앞에 있지 말래서 비켜 줬잖아. 왜, 여기도 네 집이냐?”
      한껏 짜증 섞인 음성에 진혁이 기가 막힌 듯 허리에 손을 얹었다.
      “하. 뭐 이런 기 다 있노.”
      “그러니까 상관 말고 꺼져. 얼어 죽든 말든, 내가 알아서 할 테니까!”
      딴엔 걱정돼서 해 준 말에 바락바락 대드는 꼴이 참말 기가 막힌다.
      하, 나 진짜. 뭐 이런 기 다 있노.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